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12일 서울 서초대로 서초역 일대에서 집회에 참가해 촛불을 들고 있다. 이날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제9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사진은 사랑의교회 시계탑에서 바라본 집회 전경. 최현규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직을 내려놨지만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는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 일대에서 열렸던 검찰개혁 촛불집회가 이번 주 토요일에는 여의도 국회 앞으로 자리를 옮겨 개최된다. 집회 주최 측은 검찰개혁 관련 법안이 통과할 때까지 매주 토요일 집회를 열겠다는 계획이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 관계자는 “19일 오후 5시부터 제10차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연다.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으로 자리를 옮겨 매주 토요일 무기한 촛불집회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집회 진행 방식은 서초동에서 열렸던 것과 크게 다를 것 없다”며 “집회를 마친 뒤 국회 앞에서 자유한국당사 방향으로 행진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최 측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우리가 조국이다 시즌2, 여의도 대첩’이라는 공지 글을 올리고 집회 참가를 독려하고 있다. 부산, 세종, 강릉 등 지역에서는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상경하려는 사람들의 전세버스 예약 신청이 진행되고 있다. 이들은 집회에서 검찰개혁안 통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입법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낼 계획이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서초동 일대에서 ‘최후통첩’이라는 구호를 앞세운 9차 촛불문화제를 끝으로 집회를 잠정 중단할 예정이었다. 당시 시민연대는 “검찰 개혁이 차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다리는 의미에서 촛불문화제 시즌1을 마친다”며 “검찰은 조 장관 가족에 대한 과잉수사를 중단하고 개혁에 응하라. 요구사항이 이뤄지지 않으면 다시 광장으로 나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시민연대는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검찰 개혁안을 발표한 뒤 사퇴하자 개혁안 통과를 위한 촛불집회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시민연대는 “검찰과 적폐언론, 자유한국당과 가열차게 싸워야 한다. 이제는 우리가 조 장관과 가족에게 빚을 갚을 차례”라며 “조 장관은 갔지만, 천만의 조국이 다시 일어난다. 국회를 포위하자”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오는 26일 토요일 집회가 끝난 뒤 국회 앞에서 패스트트랙 본회의 상정을 촉구하는 2박3일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

여의도로 무대를 옮기는 촛불집회의 규모에도 관심이 쏠린다.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집회는 6차부터 참가자가 급속도로 늘었고, 7~9차 때는 서초역 네거리 일대를 가득 메울 정도로 대규모로 치러졌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