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측이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정형외과에서 받았다는 증명서를 검찰에 제출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정 교수 측이 보낸 증명서에는 발급 의사의 이름과 소속 의료기관, 의사 면허번호 등의 정보도 없었다. 검찰은 이 증명서가 법적 요건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판단해 추가 정보를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후 1시10분쯤부터 정 교수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정 교수가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번이 6번째다. 정 교수는 지난 14일 5차 조사에서 작성한 조서를 우선 열람했다고 한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 정 교수가 뇌종양과 뇌경색 진단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피의자 측이 무엇을 제출했는지 확인을 안 드리는 것이 원칙이지만 오보 방지 차원에서 선을 그어준다는 차원에서 말씀드린다”며 “검찰은 어제 보도를 보고 정 교수의 건강 상태를 처음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의자나 변호인도 (이전에) 병명이나 진단 사실을 언급한 적이 없다”며 “어제 오후 6시 이후 변호인 측에서 팩스로 정 교수의 입원증명서를 제출해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검찰은 정 교수가 제출한 입원증명서는 법적 효력이 없다고 지적했다. 검찰 관계자는 “팩스로 전송된 증명서를 살펴보니, 증명서 하단에 발행 의사의 성명, 의사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 직인 부분이 없는 상태였다”며 “변호인 측에 발급 기관과 발급 의사를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회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팩스로 수신한 증명서상의 진료과는 정형외과”라며 “현재까지 변호인 측에서 송부한 자료 만으로 뇌종양, 뇌경색 진단을 확정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검찰개혁 논의를 위한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통해 특별수사부 축소와 명칭 변경을 위한 규정을 오는 15일 국무회의에서 개정해 확정하기로 한 1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태극기와 검찰 깃발이 바람에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뇌종양 진단은 MRI 촬영, 영상의학과 판독을 거쳐 내려진다고 한다”며 “이런 절차를 거쳤다면, 이와 관련한 자료도 제출해 줄 수 있을지 변호인 측에 문의한 상태”라고 전했다. 다만 검찰은 현재까지 어떤 자료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정 교수 변호인은 검찰 입장에 대한 별도 입장문을 내고 “입원 장소가 공개될 경우 병원과 환자의 피해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이 부분을 가리고 제출하겠다는 뜻을 검찰에 사전에 밝혔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이 추가 자료를 요청한 데 대해서는 “입원 장소 공개에 대한 우려를 다시 한번 밝히며 정 교수가 16일 출석하니 필요하면 검찰과 논의를 거쳐 조치를 취하겠다고 알렸다”고 전했다. 정 교수 진료과가 ‘정형외과’로 기재돼 있다는 검찰 언급에 대해서도 “여러 질환이 있어 협진한 진료과 중 하나”라고 했다.

검찰은 이날 정 교수에 대한 6차 조사 과정에서 특별한 건강상 문제는 아직까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지난 14일 조사의 경우 정 교수의 요청이 있어 건강상 귀가 조치를 취한 적이 있다. 검찰 관계자는 “통상적인 방식은 아니었다”며 “정 교수 조사 중 열람에 소요되는 시간이 예상보다 길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소환한 정 교수가 5차 조서 열람 및 서명·날인 절차를 마치는 대로 추가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모펀드 관련 의혹이 우선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 사퇴 이후에도 그의 가족에 대한 수사는 흔들림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정 교수에 대한 조사가 일단락되면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