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검사들이 특정 기자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 내용을 흘렸다는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 내 패널의 주장에 대해 검찰이 강력 부인했다. 이 패널은 현직 남성 기자인데, 그는 여기자를 성희롱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6일 “업무를 수행하면서 관련 정보를 사적 인연으로 유출하거나 나눈 일은 절대 없다”고 밝혔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전날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에서 법조 기자들의 취재에 대해 현직 기자 패널과 의견을 나눴다. 패널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였다. 장 기자는 KBS 법조팀 소속 한 여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고 주장했다. 방송에 출연한 개그맨 황현희 씨는 “검사와 기자의 관계로?”라고 물었고 장 기자는 “그럴 수도 있고,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고…”라고 말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장 기자의 발언 내용에 대해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며 “방송 내용이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패널 발언이 성희롱 논란을 부르자 이날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다”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