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유튜버 대도서관이 방송을 통해 수입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놀면 뭐하니?’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엔 모델 이소라, 그룹 플라이투더스카이, 유튜버 대도서관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MC 김구라는 대도서관에게 “도티 회사는 올해 500억 매출을 본다더라. 대도서관은 어떤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도서관은 “재작년에 17억이었고 작년엔 24억이었다”며 “올해는 7월이 지난 시점에 이미 20억을 돌파했다”고 답했다.

대도서관은 “대기업에 광고를 최초로 받은 유튜버도 나다. 방송에 처음 나온 유튜버도 아마 나일 거다”라며 “내가 인터넷 방송 환경을 클린하게 만드는 데 일조했다”고 말했다.

“1인 미디어에 처음 몸담았을 때 굉장히 자극적인 방송이 많았다”고 한 대도서관은 “매너와 젠틀함을 갖추면서 대중적인 웃음을 주면 나중에 더 잘 돼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러다 보니 최초 타이틀이 많이 붙은 것 같다”고도 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대도서관’의 이름이 올랐다. 대도서관의 아내인 유튜버 ‘윰댕’의 이름도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