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NC 다이노스에서 선수 은퇴한 이종욱 코치와 손시헌 코치가 각각 1군(N팀) 작전·주루 코치와 2군(C팀) 수비 코치를 담당한다.

NC는 17일 2020시즌 코치진 구성을 완료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와 함께 유망주의 성장과 경기력 향상을 도모하고자 기존 C팀과 잔류·재활군(D팀)을 C팀으로 통합해 운영하기로 했다.

NC에 새로 합류한 강인권 전 한화 이글스 배터리 코치는 N팀 수석코치를 맡는다.

2019시즌 수석·투수 코치를 겸한 손민한 코치는 투수 파트에 집중한다.

또 지난해 은퇴해 올해 C팀 주루코치로 경험을 쌓은 이종욱 코치는 2020시즌에 N팀 주루코치를 담당한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고 지도자로 변신한 손시헌 코치는 C팀 수비코치로 야구 인생의 2막을 연다.

이 밖에 베테랑 지도자들이 전격 C팀을 담당한다. 한문연(배터리), 김민호(타격), 전준호(작전주루) 등 각 분야에서 인정받는 코치들이 C팀을 지도해 선수층을 강화한다.

지난 2시즌 동안 데이터팀에서 분석 업무를 한 조영훈은 C팀 타격 코치로 변신한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