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한 패널이 여성 기자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대해 “대단히 잘못된 발언”이라며 “감수성이 부족했다”고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KBS1 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해 “사회활동을 활발하게 하는 여성들이 업무능력이 아니라 마치 다른 요인을 갖고 성과를 낸 것처럼 얘기한 것이기 때문에 대단히 잘못된 발언”이라며 “라이브로 진행되는 것이라 ‘이거 이상한데’라고 (생각)했는데 확실하게 캐치하지 못해서 시간이 가버렸다. 계속 찜찜해서 끝날 무렵에 환기하면서 운영자로서 사과하고 발언 당사자도 사과하고 그 뒤에 사과문을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일이 있고 나서 ‘왜 뒤늦게 인지했을까’ 돌아봤더니 감수성이 부족했던 것”이라며 “내가 여자였으면 바로 꽂혔을 건데 남자라 여성들이 그걸 느끼는 만큼 못 느꼈던 것”이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왜 감수성이 약했을까 생각해보니 그런 문제에 대해서 똑바로, 올곧게 행동할 만큼 생각하고 성찰하지 않았다”라며 “반성이 굉장히 많이 됐고 반성을 담아 사과문을 올렸는데 그것으로 다 안되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나와 뭇매를 맞았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장용진 아주경제 법조팀장은 KBS 법조팀의 여성 기자를 언급하며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검사들이) 특종을 많이 흘린다”며 “검사는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는지 모른다. 사람 마음이 그렇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지적하자 장 법조팀장은 “사석에서도 많이 하는 얘기라 (그랬다). 내가 의도한건 아닌데 불편했다면 사과한다”고 했다.

연합

유 이사장은 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는 “검찰과 언론이 손을 잡고 만들어내는 어마어마한 양의 기사를 보면서 영화 ‘프레데터’가 생각났다. 일종의 인간 사냥이 벌어지고 있다는 느낌”이라며 “조국이 그렇게까지 큰 잘못은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냥처럼 일가족을 몰아대는 것을 보면서 (내가) 가만히 있으면 조국이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지나고 나면 되게 비참해질 것 같아서 뛰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차장과의 인터뷰에 대해서는 “그 직원이 찾다 찾다 나를 찾아왔다고 연락이 왔다. (얘기를) 듣고 나니 혼자 갖고 있는 것은 너무 비열한 일이 될 것 같았다”라며 “이렇게 싸움질하는 사람으로만 비치게 돼서 힘들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대선 출마 가능성을 일축하기도 했다.

또 KBS 기자들이 김 차장의 인터뷰를 검찰에 유출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에서 항구적이고 강력한 권력이 검찰하고 언론인데 둘하고 전쟁을 벌여서 내가 남아나겠느냐”라며 “그걸 몰라서 싸움한 것은 아니고 (내가) 못 견뎌서 한 것”이라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