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숨진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설리(본명 최진리‧25)의 119구급활동 내부문건, 이른바 ‘동향보고서’를 최초 유포한 당사자는 내부자인 것으로 알려져 비난 여론이 거세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17일 기자회견은 열고 “119구급대의 활동 동양보고서, 이른바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경위에 대한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14일 오후 3시20분쯤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고,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됐다”며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청문감사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며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에 위치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매니저가 전날 오후 6시30분쯤 설리와 마지막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을 찾았을 때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매니저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과 경찰은 각각 구급활동 동향보고서와 상황보고서를 작성했다.

소방당국이 작성한 보고서는 성남소방서가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보고하기 위한 것이며 경찰이 작성한 보고서는 관할 파출소에서 성남 수정경찰서와 경기남부경찰청에 보고하기 위해 만든 것이다. 여기엔 설리의 자택 주소와 매니저의 첫 신고 내용은 물론 사망 당시 설리의 상태까지 자세하게 묘사돼 있다. 또 경찰의 초동수사 상황과 함께 언론 보도가 예상된다는 내용 등도 담겨 있다.

모두 외부 유출이 금지된 내부문건이다. 그러나 지난 14일 한 소방공무원이 이 문서를 찍어 동료 공무원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로 전송했고 이를 받은 동료 공무원은 다시 소방공무원들이 있는 단체 카카오톡방에 문서를 전송하면서 SNS로 확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자 등에게 해당 문서와 관련된 게시글을 삭제 요청한 상태이며 최초 유포자를 찾고 있다. 경찰도 문건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