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윤석열, ‘좌고우면’으로 실검 장악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좌고우면하지 않고 수사하겠다”고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15층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대한 여야 의원의 질의를 받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고 드러난 대로 결론을 내 드리겠다”고 말했다.

“수사를 제대로 하지 못할까 하는 걱정을 하시는 게 아닌가 싶은데 걱정하지 마시라”고 한 윤 총장은 “저희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좌고우면’이 상위권에 랭크되며 화제를 모았다. 좌고우면은 이쪽저쪽을 돌아본다는 뜻으로 앞뒤를 재고 망설임을 이르는 말이다. 이는 검찰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흔들림 없이 엄정하게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총장은 인사말에서도 법과 원칙을 강조했다. “검찰 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한 윤 총장은 “검찰 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의 결정을 충실히 받들고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