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쓰레기통을 비우지 않았다는 이유로 학생들에게 쓰레기를 먹게 해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중국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에게 학대 수준의 엽기적인 처벌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저우커우시의 한 기숙형 초등학교에서 교사 지앙이 쓰레기통을 비우지 않은 학생들에게 벌로 쓰레기를 먹게 했다.

지난달 초 기숙사를 검사하던 지앙은 학생들의 방에 쓰레기통이 비워져 있지 않은 것을 발견했다. 화가 난 지앙은 그 방을 사용하는 학생 4명을 불러 세워 책임자를 찾았지만 학생들은 겁을 먹고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했다.

더욱 화가 난 지앙은 “그럼 저 쓰레기가 없어질 때까지 네 명이 모두 돌아가면서 쓰레기를 먹으라”고 소리친 뒤 자리를 떠났다. 학생들은 이후에 더 심한 처벌을 받을까 무서워 종이와 플라스틱 조각, 비닐 포장지, 과일 껍질 등을 먹어 삼킬 수밖에 없었다.

지앙이 기숙사 복도에서 학생들에게 소리치며 화를 내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이다. 인민일보 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에는 지앙이 기숙사 복도에서 학생들에게 소리치며 화를 내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 사건은 피해 학생 중 한 명인 링링(11)이 복통을 호소해 병원에 입원하며 알려지게 됐다. 검사 결과 실제로 링링의 위에서는 쓰레기 조각들이 발견됐다.

링링 이외에 다른 학생들의 위에서도 쓰레기 조각들이 발견됐다. 그중 한 명은 쓰레기 조각으로 인해 위궤양에 걸려 지속적인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다른 한 명은 신체·정신적 고통으로 전학을 했다.

영국 데일리메일 캡처

이후 학부모들의 항의가 속출했고 해당 지역 교육청은 조사에 착수해 지앙을 경찰에 넘겼다. 교육청은 학교 운영방식에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교장과 교감을 해고하고 시정을 권고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