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 들어서며 미소를 지었다. 나 대표 뒤에는 광화문 시위 사진이 배경지로 깔려 있었다. 사진에는 ‘광화문 10월 항쟁’ ‘경제 파탄, 안보 파탄, 자유민주주의 파멸’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을 지킵니다’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무능 위선 文정권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아직도 실패를 인정할 줄 모른다”며 “내일 한국당은 광화문 광장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보고대회를 연다. 10월 항쟁은 끝나지 않았다. 조국 사퇴는 심판의 시작이다”고 밝혔다. 이어 “막아내야 할 것은 문 정권의 오만과 폭정, 헌정 파괴다”며 “막아내지 않으면 제2의 조국 사태와 같은 헌정 유린이 끊이지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고집불통인 소득주도성장만 고집하고 경제를 파탄냈다. 그래놓고 다급한 경제 행보를 보인다”며 “전임 정권을 토건 정부로 비난하더니 이제와서 건설경제를 기대하겠다고 하니 민망하다. 민주노총 천하인 정권에서 어느 기업이 투자하겠나”고 힐난했다.

또 “지난 15일에는 북한 테러축구로 남북관계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알 수 있었다. 북한 정권의 미개한 실체를 일깨워줬다는 점이 대북정책의 치적이라면 치적이다. 모두 다 폐기돼야 할 정책들”이라며 “북한에 사과를 요구하고 재발방지 촉구 결의안을 국회차원에서 채택할 것을 여당에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관련, “이제 가짜뉴스를 만든다.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장을 함부로 못 앉힌다는 것은 왜곡이자 거짓말이다"라며 "공수처법을 보면 추천위원 중 한국당 몫은 1명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제가 통과되면서 여당스러운 정의당이 교섭단체 되면 추천위원은 대통령 손아귀에 들어갈 것”이라며 “공수처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우리법연구회 등 좌파 천지가 될 것이다”고 질타했다.

그는 “제가 국감을 마치면 알아서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 받겠다고 말했다. 그런데 정기국회 중 동기 의원을 잡아가라고 하는 의원은 의원이 맞나”며 “공수처로 사법질서를 장악하겠다는 여당의 악법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이 악법을 막기위한 저항권 행사를 법을 빙자해 차단하는 것은 탄압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박세원 기자 o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