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 보도 내용 캡쳐

손흥민(27·토트넘홋스퍼)이 세계에서 8번째로 비싼 윙어로 평가됐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는 7위에 올랐다.

영국 매체 기브미스포츠는 전 세계 축구선수들의 이적시장 전문 매체인 트랜스퍼마르크의 자료를 인용해 포지션별 ‘가장 비싼 선수 톱10’을 17일 소개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공격수 손흥민은 왼쪽 윙어 포지션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의 시장가치는 7200만 파운드(약 1096억원)이다.

(좌)네이마르와 (우)에당아자르. 연합뉴스/ 인스타그램 캡쳐

‘왼쪽 윙어’ 포지션에서 몸값이 가장 높은 1위 선수는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으로 1억 6200만 파운드(약 2467억원)으로 평가됐다.

2위는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약 2056억원)이고, 3위는 라힘 스털링(맨체스터시티·약 1919억원)이다. 4위는 사디오 마네(리버풀), 5위는 오스만 뎀벨레(바르셀로나), 6위는 르로이 사네(맨시티), 7위는 호날두 순이다.

이어서 9위는 비니시우스(레알 마드리드), 10위는 로렌조 인시녜(나폴리)가 차지했다.

'기브미스포츠' 선정 현역 왼쪽 측면 포지션 몸값 ‘TOP 10’

1위.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망). 1억6200만파운드(약 2467억원)
2위.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 1억3500만파운드(약 2056억원)
3위.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1억2600만파운드(약 1919억원)
4위. 사디오 마네(리버풀). 1억800만파운드(약 1645억원)
5위. 우스망 뎀벨레(FC 바르셀로나). 9000만파운드(약 1370억원)
5위. 르로이 사네(맨체스터 시티). 9000만파운드
7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 8100만파운드(약 1233억원)
8위.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7200만파운드(약 1096억원)
9위. 비니시우스 (레알 마드리드). 6300만파운드(약 959억원)
10위. 로렌조 인시녜(나폴리). 5850만파운드(약 890억원)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