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18일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기술이 접목된 미래 도로상을 구현하기 위한 ‘도로 기술개발 전략안’(2021~2030)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미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이 추진하는 도로 수명 연장, 입체 도로망 구축, 친환경 에너지 생산 등 기술 개발을 한국도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의도다.

국토부는 안전성·편리성·경제성·친환경 등을 4대 핵심가치로 삼아 이와 관련한 목표를 설정하고 구체적인 과제를 선정했다. 4대 분야 목표는 교통사고 사망자수 30% 감축 지원, 도로 혼잡구간 30% 해소, 도로 유지관리 비용 30% 절감, 도로 소음 20%,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 15% 감축 등이다.

4대 분야 목표를 지원하기 위한 중점 추진기술도 마련했다.

먼저 전기차가 고속으로 달리기만 해도 자동으로 무선충전이 되는 도로를 만든다. 국토부 관계자는 “차량이 정지 상태이거나 저속으로 주행할 때 무선충전이 가능하도록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연구 중인데, 고속주행 시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한 도로를 구축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태양광 에너지를 이용한 자체 발열, 발광형 차선도 개발한다. 차량 운전자가 강우나 폭설 시에도 차선을 인식할 수 있어 사고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로를 보강하기도 한다. 재난이 잦은 도로를 분석해 ‘방재도로’로 지정하고, 재난에 견딜 수 있도록 도로를 개선할 계획이다. 태풍, 지진 등 대형 재난 시에도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도록 할 대책을 마련하겠단 뜻이다.


도로가 스스로 환경 정화에 나서는 기술도 준비하고 있다. 도로 포장재에 오염물질 흡착 및 자가분해 기술을 적용한다.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부터 운전자와 보행자를 보호하겠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3차원(3D) 고정밀 측량 기술을 이용해 ‘조립식 포장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공장에서 실제 포장 형태와 동일한 제품을 제작하고 노후 포장을 조립식으로 신속히 교체하는 방식으로 최상의 도로 상태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밖에 가상현실 기술을 적용해 실제와 동일한 가상 도로망을 구현하고, IoT 센서를 활용해 현장에 가지 않고도 상황실 모니터 앞에서 24시간 도로 상태를 점검할 수 있는 체계도 마련한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전략안을 기반으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유도해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 구축에 나설 것”이라며 “기술의 시급성과 기술 간 연계 관계, 연구개발 사업비 규모 등을 고려해 기획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기자 wo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