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8일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는 전해철 의원에 대해 “국회 내에서 보면 전 의원이 적임자”라며 “맡게 된다면 자기희생을 해야겠지만, (희생을) 하고 나면 노무현 대통령처럼 다른 영광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더 좋은 적임자가 있을 수 있고 최종 결정은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이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법무부 장관을 맡는 것을) 권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설 의원은 “전 의원은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출신이고 개혁적 마인드가 굉장히 강하다. 노무현정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할 때 민정비서관을 했고,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할 때 민정수석을 했다. 두 분 호흡이 굉장히 잘 맞는다. 그래서 대통령이 가진 개혁 의지를 제대로 실천할 인물”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재선 의원이고 법사위원도 했다. 사법개혁에 대해서 아마 당내 누구보다도 전문가일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 의원이 내년 총선 출마 의지를 밝혔던 것에 대해서는 “이번에 장관을 맡게 되면 거의 출마를 접는 자기희생을 해야 할 것”이라며 “누구나 다 희생하기 싫어하지만, 제가 볼 때는 이런 자기희생을 하고 나면 다른 영광이 올 수도 있다. 노무현 대통령이 떨어질 거 뻔히 알면서도 부산에 내려가서 출마했지 않나. 출마 못 한다는 걸 알면서 장관을 맡으면 국민들은 또 그게 대단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전했다.

설 의원은 아울러 “장관 인선은 대통령의 고유권한”이라며 “그래서 대통령이 잘하리라 믿고 이런저런 말씀들을 다 참고해서 결정할 것이다. 확실한 건 검찰개혁을 할 의지가 있는, 능력이 있는 그런 분을 (임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있어 (차기 법무부 장관직을) 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