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지난 1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졌지만 이겼다. 내가 전략적으로 져줬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대검찰청 국감서 윤 총장과 벌인 설전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 9단이 검사 10단에 졌다”며 “전략적으로 져줬다. 윤 총장이 소신껏 답변하더라. 여야 누가 얘기하더라도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일체 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 총장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두고 봐라, 잠시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나”라며 “그래더 더 나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전날 대검찰청 국감장에서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과잉 기소 아니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그게 과잉인지 아닌지 설명하려면 수사내용을 말 해야하는데 할 수 없다”며 “공개적인 자리에서 특정인을 보호하는 듯한 말을 자꾸 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박 의원은 “보호하는 게 아니다. 패스트트랙에 의원들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 총장은 “패스트트랙하고 정경심 교수하고 왜 결부되는지 잘 이해를 못 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당시 질문에 대해 부연했다. 그는 “정 교수를 기소했을 때 일시, 장소, 범죄 행위에 대해서 적시하지 않고 사실상 백지 공소장을 냈다. 재판 시작하니까 공소장 변경을 하겠다고 하는 것은 그 자체가 먼지털이 수사 아닌가”라며 “한국당 패스트트랙 의원들은 경찰과 검찰 소환도 불응하는데 기소하지 않느냐고 몰아붙이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 의원들은 아직까지 조사 중인데 내가 자꾸 기소하라고 하니까 (난처했을 것)”이라며 “정 교수와 결부시켜야 한국당 패스트트랙 의원들이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정 교수처럼 기소하겠구나라고 생각했다. 난 내 목적을 정했었다. 검사 10단이 정치 9단한테 그렇게 확정적으로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보면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