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JYJ 소속 가수 김준수(32)씨 부자가 수백억원 규모의 호텔 매각과 관련해 대형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수사에 돌입했다.

18일 서울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김씨 부자는 수백억원 규모의 사기를 벌인 정모씨를 특정경제범죄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소했다. 이에 경찰은 해당 고소 사건에 대해 자세한 정황을 수사하고 있다.

김씨 측은 지난 2011년 제주 서귀포 강정동에 토지를 매입하고 호텔을 지어 운영해왔다. 이후 2017년 1월 26일 한 부동산 업체 측에 호텔 소유권을 넘겼는데 이 과정에서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 측의 주장은 매매 과정에서 속임수가 있었다는 것이다. 이들이 주장하고 있는 피해 규모는 대금 240억원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관련 60억원 등 약 300억원이다.

이와 관련해 정씨는 본인이 계약 당사자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그는 “그(매매 계약) 자리에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김씨 측은 정씨가 부동산 업체의 실질적 사주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찰은 지난 15일 정씨와 김씨 부친을 불러 조사를 진행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