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의 자막. 광고 캡처

일본 브랜드 유니클로가 논란이 된 ‘위안부 모독 광고’ 논란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유니클로 한국법인인 FRL코리아 측은 18일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두 모델이 모두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광고를 보시는 분들이 바로 즉각적으로 이해하시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는 별도로 한국에서 추가적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 처리한 것”이라고 언론에 해명했다.

지난 15일부터 국내 방송에 송출되고 있는 유니클로의 15처 분량 후리스광고에는 98세의 패션컬렉터 아이리스 압펠과 13세 패션디자이너 케리스 로저스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광고에서 케리스 로저스가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고 질문하자 아이리스 압펠은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 못 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한다.

그러나 우리말로 제공된 자막에서 아이리스 압펠의 대답은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번역됐다.

이 자막이 80년 전 일제시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가리킨 것이며, 그 일을 아직도 따지고 있는 한국인들을 조롱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국민징용법을 실시한 해이기도 하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은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광고”라며 “유니클로는 이제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FRN코리아 관계자는 “98세와 13세 모델이 세대를 넘어 유니클로 후리스를 즐긴다는 점을 더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80년’이라는 숫자를 넣은 것”이라며 “위안부 문제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도는 전혀 없었고,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 방송되는 이 광고에는 “昔のことは忘れたわ(옛날 일은 다 잊어버렸어)”라는 자막이 삽입됐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