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조 걸그룹 멤버 한모씨가 소속사 대표의 성희롱에 항의하다 활동을 중단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YTN 뉴스 캡처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을 하고 ‘가수를 그만두라’며 폭언과 협박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YTN 보도에 따르면, 4인조 걸그룹의 전 멤버였던 한모(26)씨는 지난 1일 오후 멤버들과 안무 연습을 하던 중 소속사 공동대표 A씨에게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얘기를 듣고 “손발이 갑자기 떨렸다”고 말했다.

한씨는 “(A씨가) 거기서 한 마디를 더했던 게 뭐냐면 저를 딱 쳐다보면서 ‘한 번 더 춰봐’ 웃으면서 하시더라”며 성적 수치심을 느껴 사과를 요구했지만 A씨는 농담조로 한 말이라며 사과할 수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YTN 뉴스 캡처

한씨는 또 A씨가 한밤중에 숙소에 찾아와 문을 열라고 소리치며 폭언을 하는 한편 본인에게 ‘가수를 그만두라’는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폭언과 협박에 시달리던 한씨는 고민 끝에 3년 동안 활동해온 걸그룹에서 탈퇴하기로 결심했다.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한씨는 조만간 A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해당 소속사의 또 다른 공동대표는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기존의 보도들과는 달리 A씨는 소속사의 대표가 아니다. 해당 걸그룹의 안무 매니저로 제 친한 지인일 뿐이다”라며 “소속사의 대표는 저 혼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평소에도 해당 걸그룹과 안무 매니저 A씨가 성적인 농담을 편하게 주고받는다”면서 “농담이긴 했지만 (한씨가) 기분이 나빴다면 사과하고 싶다.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만나서 서로 오해를 풀고 싶다. 정말 성희롱이나 협박을 할 의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