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회 내 페미니즘 단체 ‘국회페미’가 18일 “리얼돌은 산업이 될 수 없다, 이용주 의원은 사죄하라”는 제목의 긴급 성명을 냈다.

이용주 무소속 의원은 1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여성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옆 자리에 앉혔다. 이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리얼돌 수입 문제와 산업적 활용 가능성에 대한 질의를 했다.

뉴시스

이날 이 의원은 “리얼돌을 산업적 측면에서 봐야 한다”라며 “정부가 산업 진흥을 위해 리얼돌의 규제를 풀어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 “한국이 전 세계 완구류 1위를 한 적도 있는데 다른 종류로 시장이 재편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며 “미국에선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한 리얼돌까지 개발했다”고 했다.

국회페미는 이날 곧장 긴급 성명을 내고 “리얼돌이 산업이 될 수 있는가. 인격 훼손이 산업이 될 수 있는가”라며 “이 의원은 당장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리적으로 문제의 소지가 분명한 이 의원의 발언 진행에 적절한 제재나 제한을 가하지 않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쳐기업위원회는 반성하라”며 “대한민국 국회는 국민에게 정서적·물리적 유해를 가할 수 있는 리얼돌을 신성한 국정감사장에 가지고 와 국회의 품위를 떨어트린 이 의원에게 책임을 묻고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리얼돌을 단순한 완구로, 마치 경제 발전을 위해 국가가 장려해야 할 유망한 산업으로 표현했다”며 “국정감사장에 청소년과 가족에게 유해를 끼칠 수 있는 리얼돌을 가져온 것도 문제다. 대다수의 리얼돌 판매 사이트는 성인인증 절차를 두고 있는데 전체연령가인 국정감사장에 리얼돌을 전시한 것은 비판받아야 한다. 또 여성 청소년을 연상시킬 수 있는 체형을 가지고 있어 문제의 소지가 더욱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의 품위, 나아가 국가의 품위까지 크게 훼손시킬 수 있는 사안이므로 무겁게 다뤄져야 한다”며 “최소한의 인권감수성도, 인지력도 없는 의원이 국회에 발의된 모든 법안을 심사하고 본회의 상정을 협상하는 역할을 맡았다는 사실에서 대한민국 국회가 얼마나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경시하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다”고 규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