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두고 서울 아파트값이 꾸준히 오르고 있다. 주요 규제지역에 대한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이 진행되면서 거래와 매수문의는 다소 주춤했지만 한동안 잠잠했던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강동구 둔촌주공 등 재건축아파트가 다시 힘을 받으며 상승세를 견인하는 양상이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올라 18주 연속 상승했다. 그간 갭메우기를 이어가던 일반 아파트는 0.05% 올랐고, 재건축은 0.18% 상승해 지난주(0.08%)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이 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 모두 0.02%씩 올라 강보합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재건축 호재가 있는 지역과 대단지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강동(0.19%), 금천(0.16%), 구로(0.15%), 강남(0.14%), 양천(0.10%), 동작(0.09%), 성북(0.09%), 광진(0.07%) 등이 상승폭이 컸다.


강동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고 고덕동 고덕그라시움과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 등 일반아파트도 많게는 2000만원 넘게 상승했다. 금천은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차·2차와 시흥동 벽산타운5단지가 올랐고, 인접한 구로도 대단지인 신도림동 신도림4차e편한세상과 대림1차·2차, 구로동 구로두산의 시세 상승이 두드러졌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이 한창이지만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 모두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이 0.03%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5%, 0.02% 상승했다.

이번주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인 1.25%로 낮아지면서 시장 내 유동성 증가가 시세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 규제가 아직 강력하지만 관리처분 인가를 득한 단지에 대해서는 상한제 적용을 유예하기로 하면서 이에 맞춰 속도를 내는 재건축·재개발 단지들의 사업 가속화도 시장에 여파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실제 4분기 공급되는 재건축·재개발 일반분양 세대수는 서울 2000여 세대, 경기 3000여 세대를 포함해 전국 33개 시군구에서 2만4163세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반면 금리인하 후폭풍이 생각보다 크지 않을 것이란 시각도 적지 않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이미 시중 은행의 저금리가 장기간 이어져온 상황인데다 대출 규제가 촘촘하고 지난 11일부터는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구입에 대한 거래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다”며 “주택 구입에 따른 이자 부담은 낮아질 것으로 보이나 기준금리 인하는 경기가 둔화되고 있다는 반증으로도 볼 수 있어 부동산 수요 위축 또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