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여의도 순복음교회(담임목사 이영훈), ‘영적 부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회’ 성황리에 개최













여의도 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이영훈)는 18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국내외 목회자, 교인등 1만5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적 부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회’를 개최했다. 국내외에서 모인 참석자들은 성령으로 더욱 충만해 질것을 다짐하며 , 국론 분열과 불투명한 한반도 정세, 경제 위기, 한반도 평화와 복음 통일, 한국 교회 부흥과 세계 교회를 위해 뜨겁게 기도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성령이 함께하시면 폭발적인 권능을 주십니다. 국론이 분열되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등 각 분야에 갈등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반드시 성령충만으로 무장되어 응답이 올때까지 기도하고 또 기도해야 하는 것입니다. 성령충만을 위해 성경 말씀을 붙잡고 기도할때 폭발적인 권능이 임하고, 각 분야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고,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 올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는 “지난 역사를 돌아보면 국가와 민족이 어려울 때마다 교회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뜨겁게 기도해왔습니다. 성령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와 동행하시며 성령이 임할때 폭발적인 능력을 가진 권능이 임합니다. 어느때보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해야 할 때입니다. 마음을 합해 기도하면 하나님께서 이 나라와 민족을 굳건히 지켜주실것입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거성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통해 축사를 보내고 ‘영적 부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기도 대성회’ 집회를 개최하는 교회와 참석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말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그 어느때보다도 기도의 힘이 필요합니다. 누구나 하나님앞에서 하나라는 성경의 말씀처럼 우리 국민 모두가 다양한 생각을 가지면서도 분열하지 않고 미워하지 않는 공동체가 되어지도록 하나님의 지혜가 임하도록 기도해 주십시요”라고 부탁했다.

영적 부흥과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기도회에는 외국인 목회자들의 간절한 기도도 이어졌다. 파나마 호산나인터내셔널미니스트리 에드윈 알바레즈 목사는 “하나님의 권세에 순종하고 성령을 따라 살며, 기도를 통해 새힘을 얻읍시다.”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뉴제너레이션교회 안드레이 티쉰코 목사는 “행함 있는 믿음을 하나님께 보일 때 하나님이 기적을 일으키십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목사 이영훈)는 1987년부터 2년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한 대규모 기도대성회를 개최해왔다.

강민석 선임기자 kang1960218@gmail.com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