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속촌 내 놀이기구인 크레이지 스윙. 사진은 이번 사고 와는 무관합니다. 한국민속촌 화면 캡처


젊은이에게 인기 많은 관광지로 거듭난 한국민속촌에서 놀이기구가 고장 나 이용객이 10m 높이에서 거꾸로 5분간 매달린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오후 4시 50분쯤 경기 용인 한국민속촌 놀이마을에서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 ‘크레이지 스윙’이 가장 높이 올라갔을 때 작동을 멈췄다.

이 사고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놀이기구에 타고 있던 이용객 12명이 10m에서 기계가 정상 작동될 때까지 5분가량 거꾸로 매달려 있었다.

한국민속촌은 기계 오류로 사고가 발생했으며, 관련 문제를 해결할 때까지 이 놀이기구 운영을 중단할 것으로 밝혔다. 한국민속촌은 이번에 사고가 난 놀이기구를 포함해 15개의 놀이기구를 운영 중이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