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한 대학에서 커닝을 방지하기 위해 학생들이 머리에 상자를 뒤집어쓴 채 시험을 보고 있다. 중간중간 상자를 쓰지 않은 채 시험을 보는 학생도 눈에 띈다. 출처: @ANI 트위터

인도의 한 대학교에서 학생들이 각자의 머리에 종이상자를 쓴 채 시험을 치는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퍼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험 중 이뤄지는 커닝을 방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상자를 학생들이 직접 가져와 얼굴 부분에만 구멍을 뚫어 머리에 뒤집어쓴 채 시험을 치는 모습이다.

20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인도 카르나타카주 하베리의 한 대학교 학생들이 커닝할 수 없도록 상자를 머리에 쓰고 화학시험을 치렀다. 상자의 정면만 잘라내 시험 문제를 풀 수 있도록 하고, 양옆을 쳐다볼 수 없도록 원천봉쇄한 것이다.

인도의 한 대학에서 커닝을 방지하기 위해 머리에 상자를 뒤집어쓴 채 시험을 보는 모습이다. 주황색의 옷을 입은 감독관도 웃음을 참지 못하는 듯하다. 출처: @ANI 트위터

학생들 중에는 상자를 뒤집어쓰지 않은 학생도 몇몇 눈에 띈다. 이 학생들은 상자를 뒤집어쓴 채 시험을 치는 상황이 우스운지 웃고 있는 모습이다. 시험 감독을 보는 감독관의 얼굴에도 옅은 미소가 보인다.

이 같은 사진이 트위터를 통해 퍼지자 ‘신선한 아이디어’라는 평가부터 ‘과도한 조치’라는 비판까지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이 대학의 시험 장면이 논란이 되자 대학 측은 “뭄바이에서 커닝 방지를 위해 종이상자를 쓴다는 얘기를 듣고 시험적으로 도입해봤다”며 “학생들이 동의해서 상자를 썼지, 어떠한 강요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상자도 학생들이 각자 준비해온 것”이라며 “사진을 잘 보면 상자를 안 쓴 학생도 있다”고 덧붙였다.

지방 교육 당국은 항의가 이어지자 해당 대학에 “종이상자 사용을 당장 중단하라”고 지시했고 대학교 측은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