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한 국립대 교수가 만취 상태로 경찰관에게 욕설을 하는 등 행패를 부려 형사처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전주지검과 경찰에 따르면 소동은 지난 6월 5일 오전 5시30분쯤 발생했다. 이날 전북 전주의 한 국립대 A 교수는 술에 취한 채 택시에 올랐다가 운전기사와 요금 문제로 다툼을 벌였다. 그러다 취객을 감당하지 못한 택시기사가 파출소 운전대를 틀었고, A 교수의 행패는 계속됐다.

그는 당시 자신이 왜 파출소에 왔는지조차 기억하지 못할 정도의 인사불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교수는 경찰관이 택시기사와 다툰 이유를 묻자 “나를 왜 범죄자 취급하느냐”며 언성을 높였다.

이어 입고 있던 상의를 벗어 바닥에 집어 던졌고, 경찰관을 향해 심한 욕설을 퍼붓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더 이상의 조사가 어렵다고 판단한 경찰관이 귀가를 종용했으나 A 교수의 술주정은 20여분간 계속됐다.

이후 경찰은 A 교수를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검찰에서 약식 기소 처분을 받은 A 교수에게 법원은 벌금 60만원을 선고했다.

A 교수가 근무하는 대학도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교수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대학 관계자는 “A 교수는 과거에도 물의를 일으켜 견책, 정직 등의 징계를 받은 적 있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