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캡처.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촛불문화제에서 ‘2012년 김무성 국회의원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실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진 전 의원은 곧바로 사과의 뜻을 밝혔다.

논란은 지난 19일 진 전 의원이 국회 앞에서 열린 제10차 촛불문화제에서 한 발언에서 비롯됐다. 이날 진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음에도 한국당은 난데없이 공수처 반대를 들고 나왔다”며 “그런데 한국당은 2012년 공수처법을 발의한 적이 있다. 대표 발의자가 김무성 대표였다”고 말했다.

이에 김무성 의원실은 곧바로 입장문을 발표해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입장문에는 “진 전 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대표 발의한 적도 없고, 공동 발의자로 참여한 적도 없다”는 내용이 담겼다. 김 의원실 측은 또 “악의적인 의도로 가짜 뉴스를 유포한 것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허위사실을 공개적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진 전 의원은 해명과 함께 사과의 뜻을 밝혔다. “순간적인 기억의 착오에 따른 것”이라고 한 진 전 의원은 “추후 사실관계를 확인한 바 대표 발의자는 이재오 전 의원이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께 뜻하지 않은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 정식으로 사과한다”고 한 진 전 의원은 “해당 연설 동영상은 즉시 내려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한편 2012년 12월 3일 이재오 당시 새누리당 의원은 고위공직자와 그 가족의 비리를 수사하는 공수처를 대통령 직속으로 설치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법안 발의엔 이민우, 김정록, 정의화, 고희선, 신성범, 이군현, 조해진, 김영우, 김성태, 인재근, 전순옥, 심재철 등 여야 의원 12명이 참여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