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룰라 출신의 가수 김지현이 방송을 통해 두 아들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상민과 채리나, 바비킴이 김지현의 집들이에 나선 장면이 공개됐다. 네 사람은 이날 추억을 회상하며 이상민이 만들어준 음식을 먹으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상민이 먼저 김지현에게 “아이들이 몇 살이냐”고 물었고 바비킴은 놀라며 “아이가 있었냐”고 되물었다. 이에 김지현은 “4년 전 결혼한 남편에게 아들 둘이 있다”며 “큰 애가 고1이고, 작은 애가 중 2다”라고 답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채리나도 김지현의 아이들에 대해 얘기했다. “언니가 아이들과 정말 잘 지낸다”고 한 채리나는 “여행을 갔다가 어느 날 아이들과 찍은 사진을 올리고 싶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김지현은 “내가 아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숨기려 한 게 아니고 타이밍을 놓쳤다”며 “아이들의 의견도 중요했고 자연스럽게 말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우리 아들도 중2병이 있더라”고 한 김지현은 “자기 사생활을 터치하지 말라고 하더라. 처음엔 당황했는데 이제 보니 사춘기를 겪는 중2 아이들이 다 똑같이 겪는다는 걸 알고 안심했다”고 털어놨다.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게 나의 일과 중 가장 큰 부분”이라고 한 김지현은 “아이를 키우면서 엄마의 마음을 느끼게 됐다. 철이 들었다”고 했다. 김지현은 또 이날 막내딸을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7번이나 했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