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오른쪽)와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피해관련해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연합뉴스

KEB하나은행이 금융감독원 검사 전,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DLF·DLS) 관련 자료를 조직적으로 숨기고 삭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동성 금융감독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21일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지성규 은행장의 지시로 1차, 2차에 걸쳐 전수점검을 한 결과를 담은 자료가 삭제됐다”며 “하나은행이 전수 점검한 파일을 금감원이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부원장보는 “삭제된 자료는 잘 알고 있다. 전수조사 이후 진행될 손해배상을 사전적으로 검토한 중요한 검토자료가 그 내용”이라고 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