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유니클로가 사업조정 대상에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사업조정 제도는 대기업이 중소기업 경영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중재하는 제도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부산에서 유니클로 때문에 복잡한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해당 유니클로 주변 전통시장에 2000여개 중소 의류매장이 있는데, 불매운동이 끝나고 잘 팔리기 시작하면 2000여개 중소매장에 문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우 의원이 지목한 유니클로 매장은 이달 말 부산 동구 범일동 인근에 준공될 예정이다. 이 지역 1㎞ 반경에는 부산진시장, 남문시장, 평화시장, 자유시장이 있는데 모두 의류 전문시장이다. 상인들은 유니클로가 들어서면 피해가 불 보듯 뻔하다며 입점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우 의원은 이 문제의 해법으로 유니클로를 사업조정 대상에 포함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장관도 “사업조정 점포에 유니클로가 해당할 수 있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FRL코리아라는 곳이 현재 우리나라 대기업의 계열사이기 때문이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또 “중기부도 사업조정대상이 되는지에 대해 여부를 검토했다. 검토 결과 해당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