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성현아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생활고를 고백했다.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배우 성현아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고 생활고를 고백했다.

성현아는 21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근황을 전한다.

혼자 8살 아들을 키우고 있는 성현아는 방송 도중 김수미에게 “아이 낳고 7년간 단 한 번도 운 적이 없다”고 말을 하던 중 생활고로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월세 보증금으로 남은 700만원이 전 재산이었다”며 “선풍기 하나로 아들과 폭염을 견뎠는데 아들과 함께하니 그것도 추억이 되더라”고 밝히며 참아왔던 울음을 터트렸다.

SBS 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1994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연예계에 데뷔한 성현아는 극장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다양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하지만 활동 중 마약 복용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으로 논란에 휩싸이며 긴 공백기를 겪다가 지난해부터 재기해 활동하고 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