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집 앞에서 대기하던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기자를 만나 “등산 가시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계열사인 조선일보는 이날 ‘조국 전 장관이 서울대 복직계를 냈지만 학교에 가지 않고 주로 등산을 한다’는 식으로 문제를 제기했었다.

TV조선 유튜브에 21일 올라온 ‘보도본부 핫라인’ 방송에는 조국 전 장관이 이날 오전 TV조선 기자와 마주치는 장면이 나온다. 등산복 차림에 모자를 푹 눌러쓴 조국 전 장관은 기자 인사에도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갈 길을 걸어갔다. 기자가 조국 전 장관 곁에 붙어 “등산 다니신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맞습니까” “우면산 가신다고 하던데” “서울대 출근은 혹시 안 하시나요” 등의 질문을 했지만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조국 전 장관은 “지금 비공개 소환 임박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이 끝난 뒤 “그만합시다. (인터뷰)사양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부인께서 수차례 검찰 조사받으셨는데 한마디만 해주시죠”라는 기자의 질문에도 “사양합니다”라는 말을 되풀이했다. 기자는 이후에도 “서울대 월급은 어느 정도 받으셨는지” “장관 사퇴한 후에 서울대 팩스로 복직계 제출하셨는데 빨리하신 이유가 있을까요” 등의 질문을 던졌고, 조국 전 장관은 이렇다 할 응답을 하지 않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