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노신영 전 국무총리가 지난 21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9세다.

평안남도 강서 태생으로 실향민인 노 전 총리는 서울대 법대 졸업 1년 전인 1953년 고시행정과에 합력해 1955년 외무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1980년 5공 정권이 들어서면서 외무부 장관에 이어 국가안전기획부장(안기부장), 국무총리 등을 지냈다. 1980년 8월엔 고시 출신 외교관으로 처음 외무장관에 오르기도 했다.

1987년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하자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32년간의 공직생활을 마감했다. 이후 당시 여당이었던 민정당 고문을 지냈고 1994년~2012년까지 롯데복지재단 이사장을 역임했다.

노 전 총리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표적 멘토로 잘 알려졌다. 1970년 초대 주인도대사로 나갈 때 반 총장을 서기관으로 데려갔고 방글라데시와 수교할 때도 반 전 총장을 동행시켰다. 1985년 총리로 취임했을 당시 반 전 총장을 초고속 승진시켜 의전비서관에 임명하기도 했다.

노 전 총리는 2년 3개월 간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이명박 정부의 김황식 국무총리 이전까지 최장수 총리기록을 보유하기도 했다. 노 전 총리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0년 전인 2009년 4월 숙환으로 별세했다. 고(故) 김 여사와의 슬하에 3남 2녀를 뒀다.

빈소는 22일 오전 9시 서울대병원에 차려진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