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기관이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준수사항 위반 등으로 심의조치를 받은 사례가 지난 3년간 158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론조사심의위에서 받은 ‘여론조사기관 심의조치 현황’을 보면 여론조사기관에 대한 심의조치는 2016년 20대 총선에서 92건, 2017년 19대 대선에서 24건, 지난해 7회 지방선거에서 42건 등 2016∼2018년 사이 모두 158건이었다.

158건 심의조치의 사유를 보면 여론조사 시 준수사항을 위반한 건이 57건으로 가장 많았다. 공표 및 보도 전 홈페이지 미등록 등 사실과 다르게 등록한 건이 38건으로 뒤를 이었다. 표본의 대표성 미확보는 29건, 여론조사 결과 왜곡 및 조작은 13건이었다.

여론조사심의위의 심의조치를 가장 많이 받은 기관은 리얼미터로 총 14건이었다.

심 의원은 “리얼미터는 19대 대선에서 홈페이지 등록 전인 조사결과를 조사 의뢰자가 아닌 정당 혹은 후보자 측에 유·무상으로 제공하고, 2017년 여야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여론조사 응답률 등을 실제와 다르게 등록한 사례 등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윈스리서치, 조원씨앤아이, 폴리컴, 폴스미스가 각 4건, 코리아리서치 3건 순이었다.

여론조사심의위의 심의조치 내용으로는 ‘준수 촉구’가 75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고 62건, 과태료 13건, 고발 7건, 수사 의뢰 1건 등이 있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