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0월 26일 견주 A씨가 제주시 애조로에서 자신의 개 2마리를 목줄에 채운 뒤 차량에 매달고 주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신이 기르던 개 2마리를 승용차 뒤편에 매달아 달리게 한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22일 제주지법 형사3단독(박준석 부장판사)은 동물보호법 위반(학대) 및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53)에 대해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 26일 오후 6시17분쯤 제주시 애조로의 한 도로에서 ‘개를 훈련시킨다’며 목줄을 채운 백구 두 마리를 자신의 SUV 차량 뒤에 묶은 뒤 약 4㎞를 달린 혐의를 받고 있다. 지친 개들이 자동차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끌려가는 상황에도 A씨는 300m가량을 더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한 시민이 사건 당일 자신의 SNS에 ‘제주도에서 백구 두 마리가 차량에 묶여 끌려다닌다’며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해 알려지게 됐다. 제주지역 동물보호단체 ‘제주동물친구들’은 이튿날 A씨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훈련을 시키기 위해 개를 매달고 운전했다”며 “개를 학대할 의도는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들은 사고 이후 도망쳐 행방을 알 수 없는 상태다.

A씨는 동물학대 혐의 외에도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음주운전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1월 10일 택시를 탄 A씨는 택시기사가 담배를 못 피우게 하자 “목장에 데려가 땅에 묻어버리겠다”며 협박·폭행했다.

또 지난 5월 12일에는 제주 시내에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58%의 만취 상태에서 화물차를 운전한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로 개들이 심한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수의 폭력 전과가 있고, 누범기간 중 다시 수차례 범행을 저질러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