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소장 “제발 법적 대응 해 달라” 맞서

황교안(가운데)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2일 황교안 당대표가 2017년 촛불집회 대응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 과정에 연루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임 소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해당 발언을 한 지 하루 만에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이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3시 임 소장을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접수했다.

앞서 황 대표는 한국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저에게는 보고된 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참석 여부와 관련해 “참석할 일이 있으면 참석한다. 그런데 계엄 문건 같은 건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군인권세터의 주장은 완전한 거짓말이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고소나 고발을 하겠다. 수사 결과가 엄중히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군인권센터라는 단체의 임씨가 황 대표에 대해 허위사실을 떠벌였다. 한마디로 순도 100%의 날조”라며 “국정이 파탄 나고 조국 사태로 민심이 떠나가자 급기야 등장시킨 것이 야당 대표를 거짓말로 물고 늘어지는 사람의 등장”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임씨는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을 정도로 현 정권과 밀접한데다, 현재 여당 의원의 입법보조원”이라며 “이렇게 밑도 끝도 없는 거짓말 무리수를 두다가는 공천장 받기 전에 검찰청, 법무부 교정시설 두루 거칠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쏘아붙였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 소장은 이날 오전 MBC·YTN·TBS 등 여러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문건이 있기 때문에 한 번 진위를 따져보자 해서 공개한 것”이라며 “한국당이 제발 법적 대응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임 소장은 “황 대표가 (계엄 문건을) 몰랐다면 무능한 허수아비였을 개연성이 높고, 보고를 받았다면 내란예비음모죄에 해당된다는 점이 검찰수사로 드러날 수 있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또 한국당 측이 자신을 민주당 공천 신청 이력이 있다고 공격하는 것에 대해 “공천 신청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청년 비례대표는 공천 신청을 하는 게 아니라 경선 과정을 거친다. 저는 민주당원도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