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대한민국 영공 침범은 없어”

러시아 군용기 6대가 22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연이어 무단 진입했다. 우리 공군은 F-15K 전투기를 대응 출격시켜 경고방송 등의 전술조치를 했다. 군 당국은 러시아 군용기가 대한민국 영공을 침범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러시아 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 1대, 수호이(SU)-27 전투기 3대, TU-95 폭격기 2대가 KADIZ에 진입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3분쯤 러시아 A-50 1대가 울릉도 북방에서 처음 KADIZ를 진입해 9시30분쯤 이탈했다가 다시 방향을 돌려 같은 경로로 오전 10시6분쯤 재진입한 뒤 10시13분쯤 빠져나갔다.

또 오전 10시41분쯤에는 SU-27 1대와 TU-95 2대가 울릉도 북방 KADIZ로 진입, 울릉도와 독도 사이로 비행했다. SU-27 전투기는 오전 11시9분쯤 KADIZ를 이탈했으며, TU-95 2대는 계속 남하해 오전 11시10분쯤 경북 포항 동방에서 KADIZ를 벗어났다.

러시아 폭격기 TU-95. 뉴시스

TU-95 2대는 이후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으로 비행하다가 오전 11시58분쯤 제주도 남방에서 KADIZ에 재차 진입했으며, 제주도와 이어도 사이를 지나 서해로 북상하다 낮 12시58분쯤 충남 태안 서방에서 서쪽으로 KADIZ를 이탈했다. 또 오후 1시40분쯤 다사 서쪽에서 KADIZ에 진입, 역경로를 따라 날다가 오후 3시13분쯤 KADIZ를 최종 벗어났다.

이와 함께 SU-27 2대가 오후 2시44분쯤 울릉도 북방에서 KADIZ를 진입해 오후 3시1분쯤 울릉도 동북방에서 TU-95 2대와 합류한 뒤 이탈했다.

군 당국은 F-15K 등 우리 전투기를 긴급 투입해 무단 진입한 러시아 항공기를 상대로 경고 방송을 하고 추적 감시 비행과 차단 기동을 하는 등 전술조치를 벌였다.

합참은 올 들어 러시아 군용기가 KADIZ 내를 비행한 사례는 20차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7월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KADIZ에 진입하고 이 중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독도 영공을 7분 간 침범한 바 있다. 당시 공군 F-15K와 KF-16가 출격해 두 차례에 걸쳐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