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이 서비스하는 해피칼리지 홈페이지 메인 화면. 휴넷 제공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는 인플루언서들이 강단에 서기 시작했다. 모든 재능을 거래하는 재능공유 플랫폼에서 이들에게 온·오프라인 강의를 맡기고 있기 때문이다. 영상을 공유해 광고 수익을 올리던 인플루언서들은 이제 자신이 가진 재능을 직접 팔아 돈을 벌기 시작했다. 셀카 촬영과 메이크업 방법 등 소셜네트워크 공간에서 주로 공유되던 지식들도 전문강의 분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셈이다.

23일 휴넷이 운영하는 재능공유 플랫폼 ‘해피칼리지’는 유튜브 채널 구독자수 130만여명을 보유한 인플루언서 ‘조재원’과 강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조재원은 일상적인 유머 영상을 게재하는 유튜버다. 영상 한 편당 조회수는 최대 600만명에 달해, 유튜브 채널 운영자 사이에서는 소위 ‘대기업’으로 분류된다. 조재원은 그동안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튜버 양성과정’을 가르치기로 했다.

유튜브는 강의에 적합하지 않은 매체다. 시청자들은 영상에 조금만 흥미를 잃어도 금방 꺼버리고 다른 영상으로 시선을 돌린다. 때문에 긴 영상을 올려 수익에서 손해를 보기도 하고 다소 깊이가 얕은 강의를 올리는 일도 있다. 유튜브를 강의 플랫폼으로 택한 이들이 흔히 겪는 어려움이다.

구독자 1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인싸담당자'가 서울 구로구 휴넷캠퍼스에서 오프라인 강의를 하고 있다. 휴넷 제공


해피칼리지는 이런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강사가 수업과목과 방식, 수업료까지 자율적으로 정하도록 했다. 강사들은 유튜브에서처럼 영상 콘텐츠와 실시간 라이브 기능을 이용하면서, 오프라인 강의까지 운영할 수 있다. 조재원을 비롯한 인플루언서들도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간을 두루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에 끌렸다.

유튜브 구독자가 12만명에 달하는 인싸담당자도 해피칼리지에서 다양한 취업강의를 열었다. 유튜브 채널을 여전히 운영하면서 해피칼리지에도 온라인과 오프라인, 실시간 강의 10여개를 개설해 인기를 끌었다. 이밖에 역사교육을 주로 하는 한나TV, 프레젠테이션 교육자 이지쌤 등도 해피칼리지에 합류했다.

유튜버들이 해피칼리지를 택하는 가장 큰 이유는 결국 수익이다. 영상 시청 1회당 광고료 5원을 받는 한 유튜버가 10만원을 벌기 위해서는 2만명이 영상을 봐야한다. 반면 해피칼리지에서는 1인당 강의료를 2000원으로 책정할 경우 수강생 100명을 모으면 10만원을 벌 수 있다는 게 휴넷측 설명이다. 수강생 확보라는 어려움이 있지만 영상 시청 횟수를 늘리기 위해 재미 위주의 영상을 만드는 데 몰두할 필요가 없다.

프레젠테이션 교육 유튜브를 운영하는 '이지쌤'이 서울 구로구 휴넷캠퍼스에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휴넷 제공


휴넷 관계자는 “구독자 수와 시청 시간을 기준으로 하는 광고 수익 방식과 자신의 소중한 노하우를 무료로 공개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인플루언서들이 많다”며 “해피칼리지와 같은 유료 플랫폼들을 이용해서 지적 자산을 공유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미 한 달 만에 수익 1000만원을 올린 경우도 있다.

인플루언서들이 재능공유 플랫폼으로 합류하면서 강의 종류도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실제로 또 다른 재능 공유 플랫폼인 ‘탈잉’에서는 체형교정과 인스타그램 키우기, 셀카 촬영 방법 등 새로운 영역의 강의들을 선보이고 있다. ‘클래스101’도 글쓰기 강의, 웹툰 강의 등 기존 온라인 교육업체들이 잘 다루지 않던 강의들을 선보이고 있다. 직장인 A씨(33)는 “기존 온라인 교육은 직무, 취업 교육 위주였다”며 “최근에는 관심가는 강의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