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수사 결과가 공천에 영향을 미칠까 걱정하는 의원들의 우려를 해소하려고 총선을 앞두고 당내 리더십을 확립하려는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공천 가산점은 당을 위해서 열심히 싸운 사람들에 대한 포상이다”며 “이런 게 없으면 누가 당을 위해서 싸우겠나. 절대로 두려워하거나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가산점을 반드시 줄 수 있게끔 황교안 대표에게 얘기했더니 대표도 반드시 그렇게 하겠다는 말을 하셨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제가 나가서 당당히 조사받겠다. 제가 다 하라고 했던 일 아니냐”라며 “원죄가 있는 사람들이 따로 있는데 그 사람들을 조사하지 않는 게 잘못됐다”고 말했다. 의원총회에 참석한 한 의원은 “나 원내대표가 이야기할 때 의원들이 공감하면서도 숙연한 분위기였다”며 “당을 위해서 자기를 희생한 사람들에 대한 예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4월 검찰 개혁법과 선거법 처리를 둘러싼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수사 대상에 오른 현직 국회의원은 110명이며 이중 한국당 소속이 60명으로 가장 많다. 한국당 의원들은 아직 단 한 차례도 조사받지 않았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은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을 감금하고 국회 의안과 법안 제출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서류를 훼손하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패스트트랙 수사 결과는 내년 총선에서 큰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의원들이 국회 선진화법 위반으로 5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피선거권이 박탈되기 때문이다. 국회 선진화법에 따르면 국회 회의를 방해할 목적으로 회의장이나 그 부근에서 폭행·감금 등을 하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한 조사를 받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 나 원내대표 측은 검찰 출석일에 대해선 “정보위원회 국정감사 일정을 마치는 다음 달 6일 직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1일 검찰에 자진해서 출석했으나 진술 거부권을 내세우며 별다른 진술을 하지 않았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