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전국 시도 부교육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2일 “오는 2022학년도부터는 (대학입시에서) 정시모집 비율이 30% 이상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교육시설공제회에서 열린 특성화고 현장실습 관련 부교육감 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언급한 일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했다.

유 부총리는 다만 “(어느 정도 상향할지를) 구체적인 비율로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본다”면서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말한 큰 방향과 관련해서는 조금 더 협의하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시정연설에서 정시확대 방침을 처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성”이라며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다음 달 중 정시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미 작년 국가교육회의 대입개편 공론화위원회 권고를 수용해 2022학년도 대입 정시모집 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이기로 방침을 세우고 각 대학에 이를 권고한 바 있다.

유 부총리는 정시 확대가 현재 수시모집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율이 높은 서울 소재 대학들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학생부종합전형의 불공정성 때문에 정시 확대 요구가 증폭됐다”면서 “전국의 모든 대학이 아니라 서울과 수도권 일부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 비율이 워낙 높기 때문에 균형감 있게 정시 비율을 확대하는 다양한 방안을 당·정·청이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