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부 시정연설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김지훈 기자

“더 한다고 정치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깜짝 질문을 받았다.

“섭섭하십니까, 시원하십니까.”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이 단상을 내려와 여러 의원과 악수하던 중 이철희 의원을 보자 ‘불출마 소회’를 물어본 것이다. 이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나에게 ‘섭섭한가, 시원한가’ 하고 물어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 그냥 말없이 웃었다”라고 했다. 실제로 이날 카메라에는 이 의원이 문 대통령과 대화 중 웃는 장면이 포착됐다. 문 대통령도 이 의원의 얼굴을 바라본 후 다른 의원과 악수를 이어갔다.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의 불출마를 문 대통령이 존중한 것 아니겠냐는 해석이 나온다. 실제로 이 의원은 청와대 인사 개각 때마다 이름을 올리는 ‘단골 후보군’중 한명이었다.


이 의원은 청와대 행정관·국회 보좌관·정치연구소 소장을 거쳐 20대 총선 때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특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시절에는 전략기획위원장으로 일하며 여권의 대표적인 ‘전략통’으로 자리 잡았다. 이 의원은 갑작스런 불출마 소식은 정치권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 직후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의원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감정 비약, 논리 비약이다. 지금 정치가 부끄럽다고 그냥 도중 하차하면 정치가 바뀌겠나. 부끄러워 몸서리치며 자기 탓도 거울에 비추어보는 사람이 그리 많지도 않은 정치판 아닌가”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치가 한심하고 많이 부끄럽고 앞으로 바꿀 자신도 없다’고 한 말, ‘그래서 불출마한다’는 말, 다 진심이라고 믿는다”며 “나에게도 매일 아침 아슬아슬 목젖을 넘어오려는 말이었다”고 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정치가 바뀌려면 진영논리에 갇힌 사람보다 성찰할 줄 아는 사람, 패거리에 휩쓸려 다니기보다 영혼이 자유롭고 나라의 길에 대해서도 생각이 있는 사람이 정치판에 더 많아져야 한다”고 이 의원의 불출마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급작스런 ‘불출마 선언’을 한 바 있다. 그는 “저는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작정이다. 국회의원으로 지내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며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다. 처음 품었던 열정도 이미 소진됐다”고 밝혔다. 이어 “더 젊고 새로운 사람들이 새롭게 나서서 하는 게 옳은 길이라 판단한다”고 했다. 그동안 이 의원은 지인들에게 비공개적으로 “향후 총선에 나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