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현지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북한 매체가 23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관광지구 사진. 이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하며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신문은 “(현지지도에 나선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하시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금강산에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를 꾸리며 이에 따른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먼저 작성·심의하고 3~4단계로 갈라 년차별로, 단계별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현대적인 호텔과 려관’ ‘빠넬숙소들(고급별장식 숙소)’ ‘골프장’ ‘관광비행장’ ‘관광전용렬차로선’ ‘스키장’ 등을 언급하며 ”금강산관광지구를 특색있게 개발하는데서 나서는 문제들”이라고 말했다.


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 및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현지지도했다.

신문은 이날 현지지도에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인 장금철동지, 김여정동지, 조용원동지, 리정남동지, 유진동지, 홍영성동지, 현송월동지, 장성호동지와 외무성 제1부상 최선희동지, 국무위원회 국장 마원춘동지”가 동행했다고 밝혔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