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연합뉴스

비서를 성추행하고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김 전 회장은 혐의를 부인하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수서경찰서는 22일 미국 뉴욕에서 출발해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했다. 김 전 회장은 이날 오전 3시47분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YTN 뉴스 캡처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를 인정하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의 취재진 질문에 “제 사건이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 거냐’고 되묻자 김 전 회장은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체포돼 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연합뉴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하는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하던 A씨도 2017년 2월~7월까지 김 회장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같은 해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 기간을 연장해왔다.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 수배를 내렸다. 또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를 청구하도록 요청하기도 했다. 해외 체류로 기소중지 상태였던 김 전 회장이 자진 귀국 형태로 들어오자 경찰도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