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캡처

서울 관악구 인헌고등학교 학생 40여명이 모여 만든 인헌고학생수호연합(이하 학생수호연합)이 교사로부터 편향된 정치사상을 주입‧강요받았다고 주장하며 23일 오후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들은 “학생들은 정치노리개가 아니다”라며 정치적 발언을 일삼은 교사들을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학생수호연합은 지난 18일 페이스북을 개설하고 “학생들은 정치노래개가 아니다”라는 장문의 게시글을 올렸다. 게시글엔 교사들이 마라톤 행사에서 반일운동을 시키고, 편향된 정치사상을 주입시켰다는 내용이 담겼다.

한국사시간에 뜬금없이 반일운동에 대해 얘기하고 반론을 제기하는 학생에게 “너 일베니?”라고 면박을 줬다. 조국 사태를 거론하며 ‘조국에 대한 혐의들은 모두 가짜뉴스니 믿지 말라’고 선동하기도 했다. 반론을 제기하는 학생에겐 또다시 “너 일베니?” “그런 가짜뉴스를 왜 믿니”라고 폄하해 학생들은 입을 다물 수밖에 없었다.

학생들에게 페미니즘 교육을 듣게 해 남녀 갈등을 조장했다. 교장 선생님은 인헌고 성평화동아리 강제폐쇄 사태를 두고 “우리는 사상 주입을 하지 않는다”고 했지만 얼마 되지 않아 학생들에게 ‘일본은 사죄하라’는 마이크를 잡게 했다. 학생수호연합은 “학생들은 정치적 이득을 위해 써먹는 그런 도구가 아니다”라며 “사상의 자유가 있고 남성과 여성의 화합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페이스북 캡처

학생수호연합은 지난 22일 서울시교육청에 감사 청원서를 제출하고 다음날 오후 4시30분 서울 관악구 봉천동 인헌고등학교 정문 앞에서 ‘학생의 결의’를 알리는 기자회견 개최를 예고했다. 이날 학생들은 교사들의 사상주입 피해 사례들을 폭로할 예정이라고 학생수호연합은 밝혔다.

그러나 학생수호연합은 22일 긴급공지를 통해 학교 측이 학생수호연합의 대표자와 대변인 학생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연다는 소식을 전했다. “학교측으로부터 공식적으로 통보 받은 것은 아니다”라고 한 학생수호연합은 “기자회견을 하는 23일 징계위원회가 열린다면 ‘학생의 결의’를 막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