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책이 경기를 지배했다.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22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공식적으로 기록된 실책은 4개였다. 키움 3개, 두산이 1개였다.

키움은 1-2로 뒤진 4회말 무더기 실책(성) 플레이를 쏟아냈다.
키움 선발 에릭 요키시는 선두타자 허경민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최주환 타석때 1루에 견제구를 던지다 보크를 범했다. 김재호의 적시타로 두산이 3-1로 앞서갔다.

이후 2사 2루가 됐다. 박건우가 때린 타구는 키움 3루수 김웅빈쪽으로 굴러갔다. 스핀이 걸린 타구는 김웅빈의 글러브를 스치고 뒤로 흘러갔다. 김재호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홈까지 파고 들며 4-1로 앞서갔다. 김웅빈의 실책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요키시는 정수빈의 타석 때 높은 공을 뿌렸다. 박건우가 2루 도루를 시도했다. 스트라이크가 되지 못한 데 대해 요키시는 글러브로 얼굴을 가렸다. 키움 포수 박동원은 급하게 2루로 송구했다. 요키시는 공을 피하지 못하고 얼굴에 맞았다. 그새 박건우는 3루까지 진루했다. 박동원의 실책이다.

2사 1,3루 상황에서 두산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좌익수 방향으로 타구를 날렸다. 좌익수 김규민은 판단 미스를 범하며 주자 2명에게 모두 홈을 허용했다. 실책성 플레이다.

7회초엔 두산 오재일이 실책을 범했다. 키움 선두타자 김하성의 타구가 떠올랐다. 1루수 오재일이 포수 박세혁과 미루다 놓쳤다. 이후 이정후의 안타와 박병호의 희생타 등으로 1사 2, 3루찬스가 만들어졌다. 샌즈의 땅볼과 대타 송성문의 동점 좌전 적시타가 터져나왔다.

운명의 9회말. 이번엔 가장 믿는 선수였던 키움 김하성이 실책의 늪에 빠졌다. 박건우의 내야 플라이를 뒷걸음질치다 어이없게 놓쳤다. 정수빈의 기습 번트 안타에 이어 김재환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제공했다. 결국 오재일의 끝내기 결승타가 터지면서 경기를 내줬다.

끝내기 순간에도 어이없는 플레이는 계속됐다. 오재일이 1루로 귀루하던 주자 김재환을 지나 2루로 달려간 것이다. 주자가 자동아웃되는 순간이었다. 그러나 1사가 2사가 됐지만 3루 주자의 홈인으로 경기는 그대로 두산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한국시리즈는 7차전을 치른다. 말그대로 단기전이다. 선발 투수들의 역량도 중요하지만 수비 하나가 경기의 흐름을 일거에 바꿔놓을 수 있다. 집중력이 떨어졌다기 보다는 긴장감이 요인일 수 있다. 올해 한국시리즈 1차전은 수비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일깨워준 경기였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