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는 무관한 사진. 마트 컵라면 진열대 설명. 연합뉴스

“배가 고팠고, 아무 희망이 없었습니다. 죄송합니다.”

동네 마트에서 빵과 냉동 피자, 짜장 컵라면을 훔친 죄로 경찰서에 붙잡혀온 남성 A씨(35)는 이 말만 반복했다.

A씨가 광주 북구 용봉동의 고시원을 뛰쳐나온 건 지난 18일 새벽 2시20분쯤이었다. 꼬박 열흘을 굶은 탓에 더 이상의 배고픔을 참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밖에 나온 A씨는 동네 마트 앞에 선 채 한참을 고민하다, 주변에 있던 소화기를 힘껏 던졌다.

출입문이 깨졌다. A씨는 마트 안에 들어가 진열장 물건들을 허겁지겁 담기 시작했다. 빵 20여개, 냉동 피자 2판, 짜장 컵라면 5개를 품에 안은 그는 다시 고시원으로 향했다. 그리고는 좁은 방 안에 몸을 구겨 넣자마자 훔쳐 온 음식들을 입에 털어 넣기 시작했다.

수일을 괴롭혔던 배고픔이 가실 무렵, 누군가 방문을 세게 두드렸다. 자신을 형사라고 소개한 문밖의 남성은 A씨를 체포해 경찰서로 데려갔다. A씨는 절도 경위를 묻는 형사의 질문에 “배고파서 그랬습니다”라는 말만 반복했다.

젊은 나이의 A씨가 이토록 어려워진 건 지난해 말부터였다. 그전까지 그는 산업용 기계의 유효기간을 점검하는 일을 하던 건실한 노동자였다. 그러나 불의의 사고를 당해 허리를 다쳤고 장애 6급 판정을 받았다. 급격히 나빠진 몸 상태 때문에 회사를 나올 수밖에 없었다.

A씨는 오래전 부모를 잃었다. 유일한 혈육으로 동생이 있으나 연락이 끊겨 도움을 청할 수 없었다. 그렇게 홀로 하루하루를 보내다 모아 놓은 돈마저 다 떨어져 카드 대출에 손을 댔다. 더 이상의 대출이 불가능해지자 고시원 안에 가만히 누워서만 지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신청을 해보려고도 했다. 그러나 고시원에 살았기 때문에 주소지를 증명할 수 없었다. 자격대상에서 제외된 것이다. 안 좋은 몸 때문에 직업을 다시 구하기도 힘들었다.

이날 마트를 망쳐놓은 범인이 잡혔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사장 역시 A씨의 사연을 접했다. 그리고는 “처벌을 원치 않는다”며 선처를 바랐다.

광주 북부경찰은 상담 결과 A씨가 자살 고위험군에 속해있다고 판단하고 처벌하지 않았다. 삶에 대한 의지를 회복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생각에 A씨를 병원에 입원시켜 정신 치료를 받도록 했다. A씨가 퇴원한 뒤에는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주거지 마련과 구직활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