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인 아베 아키에(安倍昭恵·57) 여사가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서 부적절한 드레스 코드를 선보였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은 즉의식에서 보통 기모노나 롱드레스를 입는데 아키에 여사는 무릎이 드러나고 화려한 드레스를 입었다는 비난이다. 여기에 아베 총리가 만세 삼창을 하며 일왕 즉위식을 정치적으로 이용했다는 지적마저 겹치면서 아베 총리 부부를 향한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이다.

일본 방송화면 캡처

23일 일본 트위터와 커뮤니티에서는 전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 아키에 여사를 찍은 한 장의 사진이 높은 관심을 모았다. 아키에 여사는 무릎이 드러나고 소매가 나팔처럼 크게 벌어진 하얀색 드레스를 입고 있다. 또 진주 목걸이와 높은 하이힐 등 다소 화려한 차림이어서 굽이 없는 신발과 기모노 혹은 롱드레스를 입은 주위 여성들과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보통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여성들은 무릎이 드러나지 않는 드레스를 입는 것이 일반적이다. 또 지나친 액세서리는 하지 않는 게 예의다. 일왕이 주인공이니 튀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아키에 여사의 튀는 복장을 본 일본 네티즌들은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못하고 있다. 마치 결혼식 2차 피로연에서나 볼 수 있는 화려한 복장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에서는 “국민 대표 아베 총리의 부인. 기품도 없는 복장이다. 일본의 수치”라거나 “무례하기 짝이 없다. 레이디 가가냐” 등의 댓글이 쏟아졌다.

아키에 여사의 비서진을 질책하는 의견도 많았다. 아키에 여사에겐 비서가 3명이나 있는데 누구도 적절한 드레스 코드를 조언하지 않았다니 이해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변호에 나선 네티즌들도 있다. 스페인이나 벨기에에서 열린 대관식에서는 무릎이 보이는 드레스가 일반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 의견에는 ‘일본은 유럽이 아니다’라는 반론이 이어졌다.

트위터 캡처

아키에 여사의 드레스 코드가 논란이 되면서 일본 트위터에서는 한때 ‘무릎’이 실시간 검색어 상단에 오르기도 했다.

아키에 여사와 함께 아베 총리의 행동도 문제가 됐다. 아베 총리는 일왕이 내려다보는 가운데 “천황폐하 만세”를 세 번이나 외치며 정교분리의 기본 원칙 훼손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오후 도쿄 왕궁의 정전(正殿)인 마쓰노마(松の間)에서 열린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

나루히토 일왕은 이날 즉위식에서 “국민의 행복과 세계의 평화를 항상 바라며 헌법에 따라 일본과 일본 국민 통합의 상징으로서 임무를 다할 것을 맹세한다”고 다짐했다. 헌법을 고치려는 아베 총리의 입장과 대비되는 대목이다.

이 때문에 일본 인터넷에서는 “아베 총리는 즉위식을 정치적으로 이용했고, 아키에 여사는 일왕을 깔봤다”는 비판이 터져 나오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