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82년생 김지영’이 보고 싶으면 페미다?

23일 개봉한 이 영화에 대한 기대를 향한 시선이 양 갈래로 갈리고 있다. 특히 온라인에서 지나친 성 갈등으로 치닫는 양상을 보인다. 연예인이 올린 영화 기대평에 극명하며 찬반 의견이 달리는 중이다.

대표적인 예는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올린 82년생 김지영 응원 글이다. 수지는 22일 인스타그램에 영화의 포스터를 공유한 뒤 ‘우리 모두의 이야기’ ‘82년생 김지영’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수지는 이 영화의 주인공인 정유미, 공유와 소속사 숲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한다. 연예계 선후배가 각자의 활동을 응원을 하는 경우가 흔하다. 그러나 수지의 ‘김지영’ 언급은 이른바 남초, 여초 사이트에서 각각 다른 반응을 낳고 있다. 특히 남자 회원이 주로 활동하는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수지에게 실망했다는 글이 쇄도하고 있다.



이들은 “비현실적이고 과장된 요소로 자기 한탄하는 여성을 그린 것인데, 이에 공감하는 것은 ‘페미’나 다름없다”는 식으로 비판했다. 성차별과 여성 억압을 타파하고자 하는 페미니즘을 주장하는 페미니스트의 준말인 페미는 남초 사이트에서는 이기적이고, 잇속만 차리는 여성이라는 왜곡된 말로 주로 사용된다.

수지와 정반대의 반응은 가수 장범준이 아내와 나눈 댓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범준은 아내이자 배우인 송승아가 인스타그램에 이 영화의 포스터를 올리며 기대평을 남긴 글에 댓글을 남겼다가 여성 네티즌에게 비판을 받았다. 송승아는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이라는 영화 소개 문구를 그대로 적은 뒤 “무슨 말인지 참 알 거 같네. 내일(개봉일)아 빨리 와”라고 남긴 글에 물음표(?) 여러 개를 남겼다. 아내가 적은 말이 의아하다는 뜻으로 반응을 남긴 것으로 해석한 여성 네티즌은 장범준에게 과할 정도의 비판을 가했다. 한 네티즌은 “물음표를 남기기 전에 아내가 왜 그런 글을 남겼는지 생각해 보라”고 꾸짖었다. 논란이 이어지자 장범준은 댓글을 삭제했고, 아내도 논쟁이 시작된 영화 포스터를 내렸다.



커뮤니티에서는 82년생 김지영에 공감하는 이들에 대한 과도한 비판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명품에 해외여행 즐길 거 다 즐긴 세대가 연평해전으로 희생당한 국군장병 세대 누가 더 불쌍한가” “무거운 걸 옮겨야 하고, 독박 외벌이를 해야 하는 남자의 삶이 더 비극적이다” 등의 댓글은 남초 사이트에서 열광적인 반응을 얻으며 퍼 날라지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