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이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재현과의 불화가 알려진 후 느낀 심경을 고백했다. 뉴시스

배우 구혜선이 이혼 소송 중인 안재현과의 불화가 알려진 후 느낀 심경을 고백했다.

패션잡지 우먼센스는 23일 구혜선의 화보 사진과 함께 인터뷰를 공개했다. 구혜선은 인터뷰에서 “어느 날 안재현이 (내게) 설렘이 없어졌다고 했다”며 “그 후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재현이 연기 연습을 위해 오피스텔을 얻어 집을 나간 후 연락이 잘 닿지 않았다”며 “어느새 오피스텔은 별거를 위한 공간으로 변해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3년간의 결혼생활에 대해서는 “크게 다툰 적이 없었다”며 “나로선 너무나 억울한 이혼”이라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전화를 걸어도, 문자 메시지를 보내도 답이 없다”며 “최근 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집에 겨울옷을 가지러 가겠다’는 문자메시지가 마지막 연락이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안재현이 갑자기 이혼을 원한 이유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구혜선은 “나로서는 여자가 생겼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며 “내가 누구보다 남편을 잘 아는데 그렇지 않다면 지금처럼 행동하지 않을 사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구혜선은 일련의 일들을 겪으며 “이제 그를 사랑하지 않는다. 그가 날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일을 통해 사랑이 아닌 나를 믿어야 한다는 걸 배웠다”고 고백했다.

이와 함께 복귀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구혜선은 “이혼을 상처로 남겨두고 싶지 않다”며 “내 인생에서 일어난 일 중 하나로 여기며 씩씩하게 살 것”이라고 전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연인관계로 발전해 1년의 열애 끝에 2016년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은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소설희 인턴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