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이 23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줄것을 요청한다”며 이례적으로 강한 입장을 냈다. 전날 유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진행하며 “윤석열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명 전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 등의 주장을 한 것에 대한 공개 반박이다. 대검은 유 이사장을 ‘작가’로 칭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대검은 이날 “유 작가는 지난 22일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에서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사를 개진하고 면담 요청했으며,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 전 장관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대검은 언론 발표와 국정감사 증언을 통해 반복되는 유 이사장의 발언이 ‘허위 주장’이라고 강조하며 “어떤 근거인지 명확히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근거를 제시해달라’는 대검의 입장은 전날 이탄희 변호사가 “검찰 단계 전관예우가 심각하다”고 라디오에서 발언한 이후 나온 입장과 같다.

대검은 유 이사장이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데 대해 “검찰총장은 이 사건을 법에 따라 검찰총장의 지휘 하에 수사하고 있다는 점을 명백히 밝혔다”며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수사 결정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휘임을 명확히 한 것이다.

유 이사장이 조 전 장관 동생에 대한 수사를 별건수사로 규정한 데 대해서도 대검은 “조 전 장관 동생에 대한 수사는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기간 중인 지난 8월 22일 모 언론에서 관련자를 인터뷰하여 보도했고, 그 직후 고발장이 제출되어 수사에 착수한 채용비리 사건”이라며 “별건수사에 해당할 여지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일방 당사자를 편들기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윤 검찰총장은 지난 17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유 이사장이 진행하는 방송 내용에 대해 “언론을 통해 들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것을 증거보존 목적이라 주장했다가 한 시민단체로부터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 당한 상태다. 윤 총장은 국감 당시 이에 대해 “원칙대로 절차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