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진욱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스파 서울에서 열린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우디 코리아 제공

‘디젤게이트’로 불리는 2015년 배출가스 조작사건 이후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개점휴업’ 상태나 다름없었던 아우디가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를 선보이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아우디는 23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 스파 서울에에서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를 공개했다.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는 전세계에서 800만대 이상 팔린 아우디의 대표 모델 ‘아우디 A6’의 8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다.

지난 8월 부임한 제프 매너링 아우디 코리아 사장은 “아우디 A6는 한국에서 2003년 이후 7만6000대 이상 판매된 베스트 셀링 모델”이라며 “오늘 이 자리는 아우디 코리아에 있어 새로운 장을 열어주는 의미있는 자리”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프리미엄 중형 세단 세그먼트에 경쟁력 있는 상품 구성과 가격으로 신형 A6를 선보임으로써 더욱 많은 고객들에게 아우디의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에 출시된 ‘A6 45 TFSI 콰트로’, ‘A6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두 라인 모두 2.0ℓ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 엔진 및 7단 S 트로닉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52마력, 최대토크 37.7㎏.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210㎞/h(안전 제한 속도),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3초다.

최첨단 안전사양도 탑재됐다.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 하차경고 시스템과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이 적용된 ‘프리센스 360°’ 등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의 안전까지 생각하는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마이 아우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운전자는 차량 원격 제어, 차량 찾기, 긴급출동 요청 등의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아우디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적용된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는 길어진 휠베이스로 이전 세대 대비 차체 크기가 커졌다. 모든 라인에는 익스테리어 그릴, 범퍼, 디퓨저 등에 ‘S 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국내 판매 가격은 6679만7000원부터다.

수입차업계는 ‘아우디의 귀환’이 그간 메르세데스-벤츠의 독주 체제였던 시장에 어떤 변화를 일으킬지 주목하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국내 수입차 시장에선 5만4908대를 판매한 메르세데스-벤츠가 32.86%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의 경우 메르세데스-벤츠가 7707대를 판매해 1위, BMW는 4249대를 판매해 2위를 차지했다. 아우디는 3위로 1996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