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고성항 내 남측이 설치해 북한이 동결 조치한 해금강 호텔의 모습. 연합뉴스

현대그룹은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전한 북측 보도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금강산관광 주사업자인 현대아산은 이날 “금강산관광 재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보도에 당황스럽다”면서 “차분하게 대응해 나가겠다”는 짧은 입장문을 내놨다.

그동안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호재와 악재가 나올 때마다 일관되게 “일희일비하지 않고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으나 이번에는 김 위원장의 직접 지시가 나오면서 충격의 정도가 더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지난 8월 고(故) 정몽헌 전 회장 16주기 추모 행사의 금강산 개최가 무산된 데 이어 김 위원장이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냄에 따라 남북교류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금강산관광 재개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은 물론 현지 시설물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특히 김 위원장이 “우리의 명산인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그 의도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현정은 회장은 이날 그룹 내 남북경협 태스크포스(TF)로부터 보고를 받은 데 이어 필요한 경우 대책 회의를 주재할 것으로 전해졌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