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코코너츠 : 안나 홀즈너 연구원

살아있는 쥐를 잡아 식량으로 사용하는 야생 원숭이들이 포착됐다. 말레이시아에 사는 돼지꼬리 원숭이로, 이들은 닷새에 한 마리꼴로 쥐를 사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한국시간)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과학대학과 독일 라이프치히대학교 공동 연구진은 최근 과학 저널 ‘커런트 바이올러지’에 이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말레이시아 페락주 산림 보호구역 주변 팜나무 농장에 사는 돼지꼬리 원숭이를 추적했다. 이 원숭이들은 평균 44마리로 무리를 구성해 하루 평균 3시간씩 식량을 구한다.

팜나무 구멍의 쥐 은신처 사냥하는 원숭이. 연합뉴스

주식은 팜나무 열매다. 원숭이들은 무리별로 연간 12.4t의 팜나무 열매를 먹는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하고 있다. 한 무리가 사냥하는 쥐의 숫자는 연평균 3000마리 정도다. 이는 원숭이 한 마리당 연간 약 70마리의 쥐를 잡아먹는다는 뜻이다. 주로 낮에 쥐들이 숨어있는 팜나무 구멍을 찾아내 사냥한다.

쥐들은 팜나무 농장에 숨어들어 열매를 먹으며 서식한다. 연간 농장 열매 총생산량의 10%를 쥐들이 먹어치운다. 연구진은 농장에 피해를 주는 동물로 여겨진 원숭이 무리가 쥐를 잡아먹음으로써 오히려 도움을 주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원숭이는 주로 과일을 섭취하고 가끔 새나 도마뱀 정도만 먹는 줄 알았다”며 “쥐의 개체 수를 줄여 농장의 피해를 줄여 준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에, 앞으로는 농장 주인들이 원숭이를 적극 보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